본문 바로가기

My Life Story/My Life

음냐리.... 딸꾹...

내가 술을 먹는다..


기분이 좋다.



내가 술을 먹는다...

기분이.. 좋다...



내가 또 술을 먹는다....

기분이 막 좋아진다.






내가 또 술을 먹는다...

알딸딸 하다...



내가 술을 ........ 먹는다..


웅..웅..웅..


술이 나를 먹는다..


기분이 별로 좋지 않다.




또.. 술....

웅... 머리가...





술..술..술... 막 들어간다.


딸꾹..딸꾹...




결론..
잠을 못잤다..
고객사에 혼자 나가있다. 졸지도 못한다.
어지럽고 입에서 술냄새가 난다.
머리가 아프고 말도 헛나온다.
모니터가 울렁울렁 거린다.

고로 오늘아침...

대략 조치 않다. -_-;;;;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이 맛이 갔나 보다....  (0) 2007.08.29
핸드폰 지름신?????  (2) 2007.08.27
전혀~ 활기차지 못한 월요일....  (0) 2007.08.20
무지무지 피곤한 하루...  (2) 2007.08.10
여름 휴가... 그 대서사시....  (2) 2007.08.06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