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Life Story/My Life

몸이 맛이 갔나 보다....

예전에는...

4시.. 5시..

혹은 술먹다가 바로 출근한적도 있었는데..




요즘은..

1시정도까지만 먹어도..

몸이 맛이 간다.




죽을꺼 같다. -_-;;;


고객들 앞에서 티 안내려고 해도..


일단.. 눈이 뻘거니 맛이 가서.. 쩝..


에휴...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하한다~~~ ㅋㅋㅋㅋ  (4) 2007.09.05
Vega를 보내고 나니....  (0) 2007.08.31
몸이 맛이 갔나 보다....  (0) 2007.08.29
핸드폰 지름신?????  (2) 2007.08.27
음냐리.... 딸꾹...  (0) 2007.08.24
전혀~ 활기차지 못한 월요일....  (0) 2007.08.2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