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그래도 나름 추억의 한켠에 있던 사이트 인데..

 

아직까지 살아남아 있다는 것에 놀라는 사람도 많던데..

 

그래도.. 좀 아쉽다. 드림위즈..

Comment +1

눈을 맞으며 길을 가다가....


담배불을 붙이고 하늘을 향해 담배 연기를 내뿜었다.





우연히 눈에 들어온 마른 나뭇가지 사이로 떨어지는 눈송이가.. 너무나 맘에 들었다.




보안 때문에 직원들이 모두 짜증낼정도의 고객사를 들어다니면서...
카메라를 늘 들고 다닐수도 없고...








아쉽다....



기분좋다. 그래도...


눈도 많이 오고...



그리고.. 그리고.. ㅎㅎㅎㅎ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목가지가 아푸군하.... ㅜㅡ  (0) 2008.01.18
올해 목표... 결혼???  (0) 2008.01.13
눈이 많이 온다....  (0) 2008.01.11
새해 첫 포스팅...  (2) 2008.01.02
역시나 급작스런 결정....  (0) 2007.12.28
울렁증 재발????  (0) 2007.12.26

Comment +0

아니.. 사실은 아쉬운 마음이 아주 크다는 표현이 맞을 거야.



난 어려서부터 뭔가에 대한 불확실성을 굉장히 싫어했던것 같아.


이거했다가.. 이렇게 되면 어떻게?

진짜 그렇게 된데? 정말?


하는 식으로 항상 의심하고 두려워 했던것 같다.



크면서 그 반대 성향으로 많이 변하긴 했지만..


까짓거 뭐.. 하는 식으로..




하지만 아직 무의식적으로 어렸을때 그런 느낌이 남아 있는 것도 같다.



익숙한 업무 익숙한 환경 익숙한 사람들..



그런것들을 벗어나는데에 대한 거부감..




그걸 싫어하면서도 벗어나지 못하는 아이러니컬한 상황..






난 항상 그런식이었다.


그렇기에 아쉬움이 더 큰것이겠지.






이제 그걸 벗어나려 한다.

아쉽지만..




"파괴를 두려워 하지 마라. 파괴는 또다른 창조를 낳기 때문이다."
라던 주석의 노래 처럼..



이제 작은 나의 틀 하나를 깨보려 한다.


많이 늦었지만.

아니.

섣부른 판단일수 있지만.




"역사는 후대에 평가받는다" 라든가 그런 거창한 방식은 아니지만.



역시나 지금 내가 잘하고 잘못하는 것은 당장은  알 수 없기에..


일단 내 맘이 내키는 대로 할란다.




1. 2. 3.


딱 세가지의 큰 이유를 지팡이 삼아..







그래도.. 아쉽다... ㅎ

Comment +2

아쉽다...

My Life Story/My Life2007. 11. 29. 13:01
꼭 하고 싶은 것이었는데..



뭐 워낙 실력도 딸리고... 그러니.. 쩝..










그래도.. 아쉽다.. ㅎㅎㅎㅎ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하다....  (0) 2007.12.09
내 인생 최고의 악연과 이별...  (2) 2007.12.04
아쉽다...  (0) 2007.11.29
정리정리...  (0) 2007.11.27
힘들다... 젠장...  (2) 2007.11.23
많이 추워졌다.  (0) 2007.11.16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