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3일날....

 

 

6시 20분 쯤 퇴근해서 집에 갔다.

 

준비하고 어쩌고 저쩌고 8시 10분쯤 집에서 출발..

 

 

고속도로는 한산했다. 시간을 잘 맞췄는지..

 

고흥도착하니... 11시 20분쯤 도착..

 

 

세시간만에 고흥까지 도착... 엄청나게 밟았나보다...

 

 

 

그날은 걍.. 잠..

 

 

 

4일날..

 

일어났더니 소민이가 장모님 모셔다 드리고 왔나보다.

 

일어나서 밥먹고..뒹굴거리고.

 

 

애들은 고무대야에 물받아서 놀게 하고..

 

마당에 텐트도 쳐놓고... 했다.

 


 

 


 


 

 

어머님 끝나는 시간에 맞춰서 나갔다.

 

병원으로 가서 어머님 태우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고흥문화센터 옆에 한우집.. 가서 육회에 비빔밥 먹고..

 

 

발포해수욕장으로 이동..

 

텐트치는 곳도 돈 안받고.. 바가지 없이 엄청 잘 논듯..

 

특히 애들이 잘 논다.

 

 

 

 

 

끝나고 오다가 길가에서 파는 복숭아 세박스 구입해서 두원으로 가서 샤워하고 저녁먹고.. 휴식.

 

 

5일날은 역시 소민이가 어머님 모셔다드리고.

 

일어나서 라면 먹고. 있다가 나와서 작은할아버지 댁으로 갔다.

 

 

찬수 행님이 집사드렸다고.. 거기 수리중이시라고.

 

인사드리고, 나와서 점심먹으러 이동..


과역에 있는 기사식당으로 점심먹으로 갔다.


백종원에 삼대천왕에 나온.. 집..

 

솔직히 지나가다가.. 거기서 밥먹자 하기는 어렵게 생겼드라.

 

 

 


 

 


 

 

 

방에서 삼겹살 정식 먹고.. 시내 물놀이 장으로 이동했는데 솔직히 실망.

 

 

그래서 다시 발포 해수욕장으로 이동.

 

이번엔 현서 튜브까지 빌려서 놀았는데..

 

어이없게도 현서는 튜브에서 물결을 살랑살랑 타고 다니면서 쭉 편하게 눕더니.. 걍. 자버린다.

 

 

  

 


 

 

소민이가 애기 델고 들어가서 재우고.. 난 가현이랑 모래놀이에 좀더 놀다가 철수..

 

두원가서 샤워하고.. 저녁먹으러 나가는데 할머니는 안가신단다.

 

 

 

고흥으로 가서 어머님 모시고, 장어집 찾아 다니다가.. 고흥교회 앞으로 갔다.

 

맛은 뭐 그랬는데.. 문닫을 시간이라... 좀..

 


 

 


 

 

 

 

일단 먹고 어머님 댁에서 갔다.

 

농협마트가서 맥주랑 가현이 스티커북사고와서 그날은 고흥에서 에어컨 틀고 꿀잠.

 

 

 

6일은.. 일어나서. 뒹굴다가.. 

 

나와서.. 관산식당? 거기에 냉면 먹으러 갔다.

 

솔직히 괜찮더라고.

 

 

관산칡냉면.. 담에 또 묵으러 가야지.

 


 


 

 


 


 

 

 

 

그리고 나서 가현이가 아이스크림 먹고 싶다고 해서.. 베스킨라빈스를 갈까 하다가 파리바게트를 갔다.

 

도넛에 빵몇개 아이스아메리카노를 마시고.. 

 

 


 

 

 

 

다이소 구경가자 했는데.

 

내가 걸어가자 해서 걸어갔는데... 더위에 애 둘 데리고 죽을뻔 했다.

 

 

 

다이소 구경을 하고.. 다시 고흥 어머님 댁으로...

 

소민이가 두원으로 가서 짐을 모두 싣고 오면서 할머니까지 모시고 와서.

 

온가족이 한우집( 이름이 뭐드라...)에 다시 갔다.

 

 

육회에 비빔밥에 불고기로 저녁을 먹고.

 

고흥집에서 모두 잠을 잤다.

 

 

 

7일날..

 

아침에 일어나니 할머니는 버스타고 두원으로 가시고, 어머님은 출근.

 

짐챙겨서 두원으로 가서 할머님 뵙고.. 용돈 약간 드리고 왔다. (현찰이 별로 없어서. ㅜㅜ)

 

 

9시 40분쯤 서울로 출발..

 

황전에 기름넣으러 한번.. 그리고 화장실 때문에 중간에 한번 두번 쉬고 크게 안막히고 2시 반쯤 집에 도착했다.

 

 

 

도착하니 뉴스에 5시가 정체 절정이라더만.

 

잘출발. 잘도착. 잘먹방. 잘휴가 보내고 온 것 같다. ㅎㅎㅎ

 

 

 

그래도 피곤하긴 마찬가지. ㅎ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았지만 길었던 여름휴가 - 고흥  (0) 2016.08.08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Comment +0

후뇌,
후뇌를 아쇼?

원숭이골 요리라오.

어떻게 먹는 요리인지 아쇼?

먼저 원숭이의 사지(四肢)를 묶소

그리고,
빨갛게 달군 숫돌이 담긴 그릇을
그 머리 위에 올려 놓는다오.
달군 돌이오, 돌...

원숭이가 얼마나 고통스럽겠소?
이 비명, 저 비명,있는 비명,없는 비명 다 질러 대다가,
가장 비참한 몰골로 죽는 게요.

조금씩 익어 야들야들해진 원숭이의 머리,
그 머리를 반으로 쪼개는 것이 이 요리의 마지막 순서이오.

그리고,
수저를 들어 잘 익은 뇌를 퍼먹으면 되는 게요.

사실 원숭이가 무슨 죄가 있소?

왜 산 채로 머리가 익혀지고,
왜 산 채로 골이 파헤쳐져야 하오?


어느 날 문득,
당신이 그 후뇌 요리의 대상이 되어 보시구려.

그것은 분노도 아니고,

신 神 )이 있다면
그 신의 뒷다리라도 물어뜯고 싶어질 게요.

딴 뜻은 없소.

누구든 후뇌 요리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게요.



야설록 - 야객 中


요즘 아무래도 미쳐가나보다.. -_-;;




주말에..



바람이나 쐬러 다녀올까???

'My Life Story > Just R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주 인제 아이폰 협상하다가 미쳐 가는구나...  (0) 2009.10.27
가끔 느끼는 거지만..  (0) 2009.09.29
후뇌...  (0) 2009.09.22
끝나지 않는 무한루프.  (0) 2009.09.14
참... 어려워... 사람이라는거..  (3) 2009.09.07
[▦▦]장진영 사망...  (0) 2009.09.01

Comment +0

기분이 좋을 일이 없다는게 좀더 맞는 표현일까.


뭐 좋을일도 나쁠일도 항상 별로 없었지 싶다.


그냥 기분이 계속 안좋다는게 더 맞는거 같다.




언제나 입버릇처럼 뭐 신나는 일 없나.. 라고 해봐도..

실상 신나는 일은 별로 없다.




요번주는 금요일부터 휴무다.

어디 간단하게 여행이나 다녀올까나.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단증상...  (0) 2008.05.08
취미생활 포기하다..  (7) 2008.05.06
요즘은 기분이 계속 안좋다.  (0) 2008.04.29
간만에 분실물 발생...  (0) 2008.04.28
간만에 소개팅...  (2) 2008.04.25
포스팅이 없는 블로그...  (4) 2008.04.16

Comment +0

내일부터.. 휴가 연휴..



선본것도 영.. 시원찮고...


과장님이 해주시는 미팅이나 기대를 걸어볼까?


하긴 미팅에서 잘된적이 있었어야지.. 쩝...






휴가 때 뭐하지? 쩝...


어제 가입한 혼자 여행가기 클럽에서 정보좀 얻어서 여행이나 혼자 갈끄나? 흠..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무지 피곤한 하루...  (2) 2007.08.10
여름 휴가... 그 대서사시....  (2) 2007.08.06
내일이면 휴가...  (0) 2007.07.27
하루종일 무기력...  (0) 2007.07.26
헐값에 넘어가는 나이????  (0) 2007.07.20
사진 블로그 개설...  (0) 2007.07.13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