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Life Story/My Life

장님 삼년, 귀머거리 삼년, 벙어리 삼년?????

뭐 며느리 시집생활 장님 삼년, 귀머거리 삼년, 벙어리 삼년이라는 옛말이 있었던것 같은데..


이건 뭐 병신 되라는것도 아니고..


여하튼.. 난 딴건 모르겠고..



이제부터라도... 딱.. 눈감고.. 귀닫고.. 입막고..

내가 볼 수 있는것.. 내가 느낄수 있는것.. 내가 아는것만 하련다.



딱 나만봐야지..




그게 병신되지 않는 지름길인 것 같다.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하루 컨디션...  (0) 2008.12.08
첫눈이.. 첫눈답게 온다.  (0) 2008.12.07
간만에 스킨 변경.....  (0) 2008.11.18
아무리 생각해도....  (0) 2008.11.17
가면놀이.. 그리고 고슴도치..  (0) 2008.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