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제발... 제발.. 제발.. 좀 신호위반하고 달리지좀 맙시다. ㅜㅜ


그래놓고도 나이 지긋하신 분이 욕까지 하면서 직진신호 였다고 고함지르며 우기시는 모습이 아직도 화가나네요.

우리차 블랙박스가 고장이나서... 하마트면 애까지 태우고 신호 무시하고 막 운전하는 불량아빠 될 뻔 했습니다. ㅜㅜ


다행히 경찰오고, 보험사 직원오고 난 후 그쪽차 블랙박스를 까봐서 그쪽차 신호위반이 밝혀지긴 했지만..

지금 생각해도 대시보드에 머리부딪히고 우는 애기 모습이 눈에 선해서.. 등골이 오싹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고, 신호 못볼수 있지만.. 

운전하면서 신호를 실수하면.. 주위에서 신호위반 맞다는데도 막 소리 지르시면... 도데체 어째야 하는지. ㅜㅜ



덧1..가까운 동네마트를 가더라도 안전벨트는 필수.. 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낌..


덧2..얼렁 블랙박스 고쳐야지. ㅜㅜ


덧3..그때 같이 옆에서 상대차 아저씨가 신호위반 맞다고 같이 이야기 해주시고, 

증인서달라고 연락처 받으려고 했더니 차문 얼른 올리고 그냥 휘리릭~ 사라져주신 주위 운전자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1시간은 더 밖에서 오돌오돌 떨었네요. ㅜㅜ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았지만 길었던 여름휴가 - 고흥  (0) 2016.08.08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Comment +4

다음이 열심히.. 아주 열심히..

그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서비스들을 종료 하고 있다.


특히나 다음 클라우드 종료와 캘린더 서비스 종료는 나로 하여금 도메인을 구글앱스에서 다음으로 옮겨볼까 하는 마음이 쏙 들어가버리게 만들었다.


사실 좀 충격이랄까..


클라우드와 빅데이터는 어딜가나 아직까지 큰 화두다.

근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접어버리다니.. 


특히나 서비스 이름을 "스마트 워크" 라고 붙여놓고서.. 일정관리를 못하도록 캘린더 기능을 없애버리다니..


솔직히 생각있는건지 싶었다.

과감한건지.. 앞날을 보는 기준이 남들과는 다른건지..


어쨌거나. 각설하고..


티스토리에 사실 요즘 시들하지만.

그래도 꽤 오랫동안의 내 추억이 담겨져 있는 곳인데.



만약 다음이 티스토리도 저멀리 기억 저편으로 던져 버리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데이터 백업이야 해주겠지.

데이터 백업은 내가 해도 되는구나.


근데 이걸 어디에 어떻게 옮겨야 내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보고 싶을때 볼 수가 있지? 라는 생각이 드는건.. 


나뿐인가...



믿음이 없어진 곳은 쓰기도 싫어 지는법인데..


인제 카카오 계열외에 다음과 연계되는 것은 야구 생중계 빼고는 없을 듯 하다.




그나저나 티스토리를 어디에 옮겨야 하지. -_-;;;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