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이대로 라면 아주.. 악마같은 해가 될듯.. -_-;;

  김기범님의 2010년도 토정비결은? - 유불평화지의


토정비결 풀이 (전체운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올해의 운세는 군사를 패한 장수가 강을 건널 낯이 없는 형국입니다. 자기의 군사는 다 흩어지고 사방으로 돌아다보니 적병을 막을 길이 전혀 없고 자기 진으로 돌아오려고 하나 부끄러운, 즉 실패한 사람이 가정에 돌아갈 면목이 없다는 뜻입니다. 금년에는 집에 불안함이 있으니 집안 사람들이 화목하지 못하고 돌연한 액운이 있겠으니 범사에 조심해야 합니다. 또한 봉급생활을 하는 이는 탈이 없으나 농사꾼과 사업가는 손해를 보게 될 수입니다.

금년에는 식구가 더 늘거나 그렇지 않으면 문필로써 재물이 생길 운입니다. 하지만 금년의 운수는 횡액과 도적 또한 따르겠으니 이를 조심해야 합니다. 게다가 믿었던 사람이 등돌려 배신할 수도 있으니 이 점을 유의해야 할 것입니다. 겨울 나무에 꽃이 피니 처음부터 끝까지 튼튼치 못하듯이, 마찬가지로 당신의 일은 모래 위에 세운 집과 같이 근본과 끝이 모두 약하다는 것을 뜻합니다. 용이 여의주를 잃은 격으로 중요한 조건이 결함 되어 성공하지 못할 것임을 뜻합니다.



1월의 운세는 일이 뜻대로 되지 않으니 공연히 마음만 조급하고 갑갑할 것입니다. 또한 진행하는 일들이 실패하므로서 끝을 맺지 못하니 마음이 산란하여 견딜 수가 없습니다. 암만 잘 되고자 애를 써도 도리어 정력만 허비할 것입니다. 한마디로 만경창파에 배가 풍파를 만난 격입니다. 이 달에는 배가 거친 풍랑을 만난 듯이 어렵고 위태로울 것임을 의미합니다.

이 달에는 가정에서나, 일터에서나 마음이 편치 못하고 근심이 가득한 달이 될 것입니다. 또한 이 달 중에는 재물의 손해가 있거나 질병이 두렵습니다. 하지만 질서 있는 생활로 이 액을 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주기적인 운동이나, 충분한 수면, 합리적이며 원칙에 충실한 의사결정을 통해 손재수나 질병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게.. 저주지.. 운세니? -_-;;

두고보자 GS.. 이런 운세를 공짜라고 뿌리고 다녀?











그랬는데.. 혹시나 하고 본.. 무료 타로점...

전체 운을 형성하는 위치에 악마 카드는 너무 한 쪽으로 치우친 생활을 하게 될 수 있기 때문에 살면서 유혹에 빠질 일이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보통 악마 카드는 잘못된 길인 줄 알면서도 그 길을 선택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안 좋은 일이 생기는 것은 스스로가 그 일을 자초했다는 말로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편하게 살고 싶다면 스스로에 대한 관리만 잘하면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악마 카드는 부정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안 좋은 일이 많이 발생할 수 있지만 자신만 잘 한다면 안 좋은 일이 생길 이유가 없으며, 위기가 생기더라도 스스로의 노력으로 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으니 걱정할 것은 없습니다. 그릇된 욕심으로 인하여 쉽고 편한 길을 선택한다는 것이 오히려 더 어려운 일을 선택하게 될 수 있으니 가능하면 정공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부정적인 일 보다는 안정적이고 규칙적인 일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악마 카드는 뿌리치기 힘든 유혹으로 자신을 빠져나올 수 없는 구렁텅이로 밀어 넣는 것이지만, 욕심을 조금만 줄인다면 악마의 유혹도 별게 아닌 것이 될 수 있으니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를 잘 생각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의 능력과 상태를 잘 파악하고, 그에 합당한 것만을 선택한다면 생각지도 못한 행운을 가져다주는 것이 악마 카드라고 할 수 있으니 항상 자신에게 어울리는 일만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악마란다.. 난.. -_-;;;;



대따.. 그냥.. 이렇게살란다.. ㅜㅜ

'My Life Story > My Favori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회록  (6) 2010.05.11
아이폰 꾸미기... 풋~~  (6) 2010.04.01
2010년 저주.. -_-;;  (4) 2010.01.19
아이폰 주는 이벤트...  (0) 2010.01.01
경축!!! 아이폰 도착!!!  (2) 2009.12.03
살짝 스쳐지나가다가 깜짝 놀라는 단어들..  (2) 2009.11.12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