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개발을 하겠지요.. 물론..

정해진 요구사항대로 정해진 설계문서가 나올거구..



그럼 정해진 범위 내에서 정해진 일정에 정해진 부분을 정해진 대로 개발을 진행 할겁니다.



그 안에서 스크립트를 어떤 로직과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처리 하는지는 전적으로 개발자의 몫입니다.



자 여기서 개발자의 선택이 들어가겠지요.

A. 버튼.. 처리? 기능별로 구현하면 되지 뭘. 애초에 요구 사항도 없었고. 정해진 개발 일정은 지킨다!!

B. 개발시간이 반나절정도??? 더 걸리더라도.. 
쓰기 편하게 만들어야 하지 않나? 어짜피 내가 쓰는게 아니고 현업 시스템 이용자가 사용하는 시스템이니깐.. 
근데 되게 바쁘군... 오늘도 야근????




뭐가 맞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개발자가 개발하기 편한데로 정해진 스펙을 구현한다...

사실 이게 답일수도.. 정해진 일정에 정해진 스펙대로 구현을 해내는 훌륭한 개발자 입니다.



거기에 실제 시스템을 이용하는 사용자의 편의를 좀더 생각한다...??? 
개발하기 불편해도?? 
개발시간이 더 들어가도?? 
정해진 스펙에도 없는 사항을????



이건 좀 오버다 싶긴 하군요..


근데..


근데 말이죠..


전 아무래도 미련해서 두번째가 좀더 멋져 보인다 이거죠.





어짜피 첫번째 대로 해도 돈은 나올겁니다.

요구한대로 개발해 줬으니..


그외에 사용자에 있어서 자잘한 편의 기능은 있으면 좋고 없어도 생각도 못한 부분일테니까요.

물론 쓰다보면.. 뭐 나올수 있는 부분이겠지만..



애초에 업무 시스템이고 업무 프로세스를 구현하는게 목적이었지..

처음부터 무조건 쓰기 엄청 편하게 해주세요.. 라는 내용은 계약서에 없단 말이죠..





그래도 전 왜 두번째 개발자가 좋죠?




바뻐서 매일 야근크리 하는 개발자들에게 왜 이렇게 안하냐고 말했다가 어찌 될지 뻔히 알면서..





뭐 상투적인 이야기죠..


장기적으로 봤을때 이런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써주는 곳을 다시 찾지 않겠냐.. 하는..


근데 사회란곳이 꼭 그렇지 만도 않더라는 겁니다.




업체대 업체로.. 정치대 정치로... 그런것과는 상관없이 그냥 그렇게 되는 것들이 생각보다 엄청 많더라는 거지요.





사용자가 하나하나 세세한 부분에 감동먹어 봤자.. 위에서 다른거 쓰시랍니다. 한마디만 나오면..


그냥 그렇게 되더라는 거지요..








저도 개발은 두번째 처럼 못하죠. 


그냥 일단 기능구현해서 일정 맞추는데 만족합니다.


하지만.. 이상향으로써 그렇게 하도록 노력하는 것도 개발자의 몫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냥 오늘 개발자랑 살짝 충돌이 있어서.. 기분이 좀 다운되서 주저리 주저리 적어 봅니다.


좀 짜증이 난 상태라서 단어 선택도 말 표현도 매끄럽게 제 생각을 전달해주지 못하는 군요.


오늘도 밤샘 크리 화이팅!!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