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어딘가를 간다는 것은 "어딘가" 라는 목적지가 분명히 있을것인데...


그 목적지가 어딘지 모르겠다.




요즘 그냥 정처없이 방황중...






키도.. 방향타도.. 돛대도 없는.. 배위에 올라탄 기분이 이럴까?



결론이 안난다...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사는 재미가 없어지다~  (0) 2013.08.08
컴퓨터 구매~~~  (0) 2013.01.30
좋은사람과 맛난음식과 좋은 자리~  (2) 2012.12.1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