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어머니 힘드실까봐...

아부지 요양병원을 집근처로 잡았었었는데...

 

요즘은...

술한잔 걸치고 그앞을 지나칠때마다.. 눈물이 난다.

 

아래무래 실수 였었던듯..

 

그 병원때문에...

이런 시간이 좀더 길어 지지 않을까?

 

 

이런 어색함도... 익숙함이 되는 그날이 오겠지...

'My Life Story > Just R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드라이브 약관!!!  (0) 2013.08.08
Gmail vs Outlook vs ?????  (4) 2013.04.24
아무리 봐도... 실수였던거 같아...  (0) 2013.04.22
재밌는 스포츠 기록~!!  (0) 2013.04.17
한 사람을 잊는 시간...  (0) 2012.09.21
늑장부리는 습관 고치기  (4) 2010.01.2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