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3일날....

 

 

6시 20분 쯤 퇴근해서 집에 갔다.

 

준비하고 어쩌고 저쩌고 8시 10분쯤 집에서 출발..

 

 

고속도로는 한산했다. 시간을 잘 맞췄는지..

 

고흥도착하니... 11시 20분쯤 도착..

 

 

세시간만에 고흥까지 도착... 엄청나게 밟았나보다...

 

 

 

그날은 걍.. 잠..

 

 

 

4일날..

 

일어났더니 소민이가 장모님 모셔다 드리고 왔나보다.

 

일어나서 밥먹고..뒹굴거리고.

 

 

애들은 고무대야에 물받아서 놀게 하고..

 

마당에 텐트도 쳐놓고... 했다.

 


 

 


 


 

 

어머님 끝나는 시간에 맞춰서 나갔다.

 

병원으로 가서 어머님 태우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고흥문화센터 옆에 한우집.. 가서 육회에 비빔밥 먹고..

 

 

발포해수욕장으로 이동..

 

텐트치는 곳도 돈 안받고.. 바가지 없이 엄청 잘 논듯..

 

특히 애들이 잘 논다.

 

 

 

 

 

끝나고 오다가 길가에서 파는 복숭아 세박스 구입해서 두원으로 가서 샤워하고 저녁먹고.. 휴식.

 

 

5일날은 역시 소민이가 어머님 모셔다드리고.

 

일어나서 라면 먹고. 있다가 나와서 작은할아버지 댁으로 갔다.

 

 

찬수 행님이 집사드렸다고.. 거기 수리중이시라고.

 

인사드리고, 나와서 점심먹으러 이동..


과역에 있는 기사식당으로 점심먹으로 갔다.


백종원에 삼대천왕에 나온.. 집..

 

솔직히 지나가다가.. 거기서 밥먹자 하기는 어렵게 생겼드라.

 

 

 


 

 


 

 

 

방에서 삼겹살 정식 먹고.. 시내 물놀이 장으로 이동했는데 솔직히 실망.

 

 

그래서 다시 발포 해수욕장으로 이동.

 

이번엔 현서 튜브까지 빌려서 놀았는데..

 

어이없게도 현서는 튜브에서 물결을 살랑살랑 타고 다니면서 쭉 편하게 눕더니.. 걍. 자버린다.

 

 

  

 


 

 

소민이가 애기 델고 들어가서 재우고.. 난 가현이랑 모래놀이에 좀더 놀다가 철수..

 

두원가서 샤워하고.. 저녁먹으러 나가는데 할머니는 안가신단다.

 

 

 

고흥으로 가서 어머님 모시고, 장어집 찾아 다니다가.. 고흥교회 앞으로 갔다.

 

맛은 뭐 그랬는데.. 문닫을 시간이라... 좀..

 


 

 


 

 

 

 

일단 먹고 어머님 댁에서 갔다.

 

농협마트가서 맥주랑 가현이 스티커북사고와서 그날은 고흥에서 에어컨 틀고 꿀잠.

 

 

 

6일은.. 일어나서. 뒹굴다가.. 

 

나와서.. 관산식당? 거기에 냉면 먹으러 갔다.

 

솔직히 괜찮더라고.

 

 

관산칡냉면.. 담에 또 묵으러 가야지.

 


 


 

 


 


 

 

 

 

그리고 나서 가현이가 아이스크림 먹고 싶다고 해서.. 베스킨라빈스를 갈까 하다가 파리바게트를 갔다.

 

도넛에 빵몇개 아이스아메리카노를 마시고.. 

 

 


 

 

 

 

다이소 구경가자 했는데.

 

내가 걸어가자 해서 걸어갔는데... 더위에 애 둘 데리고 죽을뻔 했다.

 

 

 

다이소 구경을 하고.. 다시 고흥 어머님 댁으로...

 

소민이가 두원으로 가서 짐을 모두 싣고 오면서 할머니까지 모시고 와서.

 

온가족이 한우집( 이름이 뭐드라...)에 다시 갔다.

 

 

육회에 비빔밥에 불고기로 저녁을 먹고.

 

고흥집에서 모두 잠을 잤다.

 

 

 

7일날..

 

아침에 일어나니 할머니는 버스타고 두원으로 가시고, 어머님은 출근.

 

짐챙겨서 두원으로 가서 할머님 뵙고.. 용돈 약간 드리고 왔다. (현찰이 별로 없어서. ㅜㅜ)

 

 

9시 40분쯤 서울로 출발..

 

황전에 기름넣으러 한번.. 그리고 화장실 때문에 중간에 한번 두번 쉬고 크게 안막히고 2시 반쯤 집에 도착했다.

 

 

 

도착하니 뉴스에 5시가 정체 절정이라더만.

 

잘출발. 잘도착. 잘먹방. 잘휴가 보내고 온 것 같다. ㅎㅎㅎ

 

 

 

그래도 피곤하긴 마찬가지. ㅎ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았지만 길었던 여름휴가 - 고흥  (0) 2016.08.08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