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logue

3일날....

 

 

6시 20분 쯤 퇴근해서 집에 갔다.

 

준비하고 어쩌고 저쩌고 8시 10분쯤 집에서 출발..

 

 

고속도로는 한산했다. 시간을 잘 맞췄는지..

 

고흥도착하니... 11시 20분쯤 도착..

 

 

세시간만에 고흥까지 도착... 엄청나게 밟았나보다...

 

 

 

그날은 걍.. 잠..

 

 

 

4일날..

 

일어났더니 소민이가 장모님 모셔다 드리고 왔나보다.

 

일어나서 밥먹고..뒹굴거리고.

 

 

애들은 고무대야에 물받아서 놀게 하고..

 

마당에 텐트도 쳐놓고... 했다.

 


 

 


 


 

 

어머님 끝나는 시간에 맞춰서 나갔다.

 

병원으로 가서 어머님 태우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고흥문화센터 옆에 한우집.. 가서 육회에 비빔밥 먹고..

 

 

발포해수욕장으로 이동..

 

텐트치는 곳도 돈 안받고.. 바가지 없이 엄청 잘 논듯..

 

특히 애들이 잘 논다.

 

 

 

 

 

끝나고 오다가 길가에서 파는 복숭아 세박스 구입해서 두원으로 가서 샤워하고 저녁먹고.. 휴식.

 

 

5일날은 역시 소민이가 어머님 모셔다드리고.

 

일어나서 라면 먹고. 있다가 나와서 작은할아버지 댁으로 갔다.

 

 

찬수 행님이 집사드렸다고.. 거기 수리중이시라고.

 

인사드리고, 나와서 점심먹으러 이동..


과역에 있는 기사식당으로 점심먹으로 갔다.


백종원에 삼대천왕에 나온.. 집..

 

솔직히 지나가다가.. 거기서 밥먹자 하기는 어렵게 생겼드라.

 

 

 


 

 


 

 

 

방에서 삼겹살 정식 먹고.. 시내 물놀이 장으로 이동했는데 솔직히 실망.

 

 

그래서 다시 발포 해수욕장으로 이동.

 

이번엔 현서 튜브까지 빌려서 놀았는데..

 

어이없게도 현서는 튜브에서 물결을 살랑살랑 타고 다니면서 쭉 편하게 눕더니.. 걍. 자버린다.

 

 

  

 


 

 

소민이가 애기 델고 들어가서 재우고.. 난 가현이랑 모래놀이에 좀더 놀다가 철수..

 

두원가서 샤워하고.. 저녁먹으러 나가는데 할머니는 안가신단다.

 

 

 

고흥으로 가서 어머님 모시고, 장어집 찾아 다니다가.. 고흥교회 앞으로 갔다.

 

맛은 뭐 그랬는데.. 문닫을 시간이라... 좀..

 


 

 


 

 

 

 

일단 먹고 어머님 댁에서 갔다.

 

농협마트가서 맥주랑 가현이 스티커북사고와서 그날은 고흥에서 에어컨 틀고 꿀잠.

 

 

 

6일은.. 일어나서. 뒹굴다가.. 

 

나와서.. 관산식당? 거기에 냉면 먹으러 갔다.

 

솔직히 괜찮더라고.

 

 

관산칡냉면.. 담에 또 묵으러 가야지.

 


 


 

 


 


 

 

 

 

그리고 나서 가현이가 아이스크림 먹고 싶다고 해서.. 베스킨라빈스를 갈까 하다가 파리바게트를 갔다.

 

도넛에 빵몇개 아이스아메리카노를 마시고.. 

 

 


 

 

 

 

다이소 구경가자 했는데.

 

내가 걸어가자 해서 걸어갔는데... 더위에 애 둘 데리고 죽을뻔 했다.

 

 

 

다이소 구경을 하고.. 다시 고흥 어머님 댁으로...

 

소민이가 두원으로 가서 짐을 모두 싣고 오면서 할머니까지 모시고 와서.

 

온가족이 한우집( 이름이 뭐드라...)에 다시 갔다.

 

 

육회에 비빔밥에 불고기로 저녁을 먹고.

 

고흥집에서 모두 잠을 잤다.

 

 

 

7일날..

 

아침에 일어나니 할머니는 버스타고 두원으로 가시고, 어머님은 출근.

 

짐챙겨서 두원으로 가서 할머님 뵙고.. 용돈 약간 드리고 왔다. (현찰이 별로 없어서. ㅜㅜ)

 

 

9시 40분쯤 서울로 출발..

 

황전에 기름넣으러 한번.. 그리고 화장실 때문에 중간에 한번 두번 쉬고 크게 안막히고 2시 반쯤 집에 도착했다.

 

 

 

도착하니 뉴스에 5시가 정체 절정이라더만.

 

잘출발. 잘도착. 잘먹방. 잘휴가 보내고 온 것 같다. ㅎㅎㅎ

 

 

 

그래도 피곤하긴 마찬가지. ㅎ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았지만 길었던 여름휴가 - 고흥  (0) 2016.08.08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Comment +0


제발... 제발.. 제발.. 좀 신호위반하고 달리지좀 맙시다. ㅜㅜ


그래놓고도 나이 지긋하신 분이 욕까지 하면서 직진신호 였다고 고함지르며 우기시는 모습이 아직도 화가나네요.

우리차 블랙박스가 고장이나서... 하마트면 애까지 태우고 신호 무시하고 막 운전하는 불량아빠 될 뻔 했습니다. ㅜㅜ


다행히 경찰오고, 보험사 직원오고 난 후 그쪽차 블랙박스를 까봐서 그쪽차 신호위반이 밝혀지긴 했지만..

지금 생각해도 대시보드에 머리부딪히고 우는 애기 모습이 눈에 선해서.. 등골이 오싹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고, 신호 못볼수 있지만.. 

운전하면서 신호를 실수하면.. 주위에서 신호위반 맞다는데도 막 소리 지르시면... 도데체 어째야 하는지. ㅜㅜ



덧1..가까운 동네마트를 가더라도 안전벨트는 필수.. 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낌..


덧2..얼렁 블랙박스 고쳐야지. ㅜㅜ


덧3..그때 같이 옆에서 상대차 아저씨가 신호위반 맞다고 같이 이야기 해주시고, 

증인서달라고 연락처 받으려고 했더니 차문 얼른 올리고 그냥 휘리릭~ 사라져주신 주위 운전자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1시간은 더 밖에서 오돌오돌 떨었네요. ㅜㅜ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았지만 길었던 여름휴가 - 고흥  (0) 2016.08.08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Comment +4



살짝 흩날리나 싶었는데.


언제 모르게 쌓였네...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았지만 길었던 여름휴가 - 고흥  (0) 2016.08.08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Comment +0

吾十有五而志于學, 三十而立, 四十而不惑,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 順, 七十而從心所欲, 不踰矩.



공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나는 15세가 되어서 학문에 뜻을 두었고, 

30세가 되어서 학문의 기초를 확립하였고, 

40세가 되어서는 판단에 혼란을 일으키지 않았고, 

50세가 되어서는 하늘이 정해준 명을 알았고, 

60세가 되어서 귀로 들으면 그 뜻을 알았고, 

70세가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것대로 하여도 법도(法度)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어렵다... 나이가 먹어갈수록... 


그냥 시간이 흘러가는대로 사는 것 같아서... 



많이 어렵다.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호위반 좀.. 하지 맙시다!!!  (4) 2016.02.22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사는 재미가 없어지다~  (0) 2013.08.08

Comment +0

아이패드1이 활용도가 떨어져서..

애기 뽀로로 감상용으로 던져 줬다가..

아무래도 스마트 기기들이 애한테 안좋을 것 같아서 다시 뺏어서 서랍속에 쳐박아 뒀었는데.

이게 뭔짓인가 싶어서 다시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아이폰에 넥서스7, 거기에 서브 노트북까지 가지고 다니기 때문에..

여기에 아이패드1을 더하면 죽을 것 같아서 무슨 용도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서브 모니터로 활용하기로 결정!!

 

검색 해봤더니 iDisplay라는 어플도 있고, Air Display라는 어플도 있더라..

그냥 iDisplay로 결정.. 왜? 그냥.. –_-;;

 

일단 구글링에서 가장 먼저 본 어플이니깐. 그냥 결정했다.

유료라서.. 일단.. 훔.. 뭐.. 훔..

 

현재 파견나가 있는데서 인터넷 공유를 사용하기 어려우므로.

USB가 되는지를 찾아봤는데..

 

된다는 글들은 있는데.. 실제 iDisplay 데탑용 프로그램에는 그런 옵션 자체가 없다.

그리고 아이패드 어플을 실행하면 그냥 바로 무선 네트워크를 찾는다.. –_-;;

그래서 일단은 USB는 포기!!

 

일단 데탑용 프로그램을 추가하면 추가 가상 그래픽 드라이버를 설치한다.

난 설치하다가 노트북이 죽어서 강제 종료 후 다시 실행하니 정상적으로 설치가 되었다.

 

그 다음에 USB 연결을 포기 했기에... 

Windows7에서 제어판 > 네트워크 공유센터에서 에드훅 네트워크를 WEB으로 추가한 후.. (WEB이 아니면 아이패드 인식 못함.. 1만 그런가.. –_-)

아이패드를 무선 네트워크에 연결하고 어플을 실행하니..

 

실제 인식이 잘 된다.

 

일단.. 사용 느낌..

1. 인터넷 브라우져 같은 것은 잘 표시가 안된다. 그냥 화면에 창이 잘 보이지 않거나 깨져 보인다.

2. 엑셀같은 오피스 프로그램이나 아크로에디트 같은 텍스트 에디터, 그리고 emClient 같은 메일 클라이언트는 동작을 잘한다.

3. 이클립스 Console창을 옮겨 놨는데.. 그럭저럭 잘 보인다.

 

결론은

상당히 쓸만하다!!!

 

많이 느리지 않을까 싶었는데.. 간간히 연결이 종료되는등 좀 불안하기는 하지만.

의외로 쓸만하다.

 

일단은 노는거 활용하는 거니깐 이정도로 만족해야 겠다. ㅎㅎㅎ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이 온다.  (0) 2016.01.13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사는 재미가 없어지다~  (0) 2013.08.08
컴퓨터 구매~~~  (0) 2013.01.30

Comment +2

어딘가를 간다는 것은 "어딘가" 라는 목적지가 분명히 있을것인데...


그 목적지가 어딘지 모르겠다.




요즘 그냥 정처없이 방황중...






키도.. 방향타도.. 돛대도 없는.. 배위에 올라탄 기분이 이럴까?



결론이 안난다...

'My Life Story > M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써 나이가...  (0) 2015.01.07
아이패드1를 서브 모니터로 활용 결정.  (2) 2014.01.20
정처없는 방황... 진행중...  (0) 2013.10.07
사는 재미가 없어지다~  (0) 2013.08.08
컴퓨터 구매~~~  (0) 2013.01.30
좋은사람과 맛난음식과 좋은 자리~  (2) 2012.12.12

Comment +0

봄-여름-가을에는 야구와 함께 한다.

집에 가서 샤워하고 캔맥주 하나에 야구보는 재미는 사실 어디에 견주기도 어려울 정도로 좋다.

근데.. 이게 뭐니 이게..

난 한화팬들처럼 부처가 아니란 말이다.

 

야구를 보면 열 받으니.. 이걸 우째야 하나… ㅜㅜ

Comment +0

내 컴퓨터 구매 역사상...거의 최초로.. 현사양 중에서 거의 최고급에 비슷한 사양으로 맞춰 보나 보다.. ㅎ








그래픽 카드는 일단 중상 혹은 상하.. 정도..

씨퓨는 일단.. 거의 최고급..


케이스가.. 좀 맘에 안드는데..

그래픽 카드가 길어서 USB포트를 건드린단다..

그래서 전면 USB3.0 포트는 못쓸거라고...


뭐.. 그정도는 봐주자..



오늘 배송이 왔다니..

얼렁 집에가서 방정리 다시 하게 셋팅해야 겠다. 풋~~



Comment +0

LG Electronics | LG-F160L | 1/14sec | F/2.4 | 0.00 EV | 3.2mm | ISO-1300 | Flash did not fire | 2012:12:11 19:57:05
LG Electronics | LG-F160L | 1/20sec | F/2.4 | 0.00 EV | 3.2mm | ISO-1100 | Flash did not fire | 2012:12:11 19:57:35
LG Electronics | LG-F160L | 1/17sec | F/2.4 | 0.00 EV | 3.2mm | ISO-1300 | Flash did not fire | 2012:12:11 20:39:06

Comment +2

기대고 싶을 때 내곁에 있고 싶을 때
내가 옆에 있어주지 못해 그대 미안해요 사랑해요.

- 리쌍 챔피언



노래듣다가 갑자기 눈물이 난다.

일년은 지나야. 안그러려나....

Comment +0